전체메뉴열기

KTOWN 1번가

검색
×
스마터리빙
매력적인 쇼핑몰 westfield century city
ellie 2019-10-04

아침 저녁으로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

괜스레 야외활동을 하고 싶어지는대요!


이번 주말 웨스트필드 센트리 시티는 어떠세요~?








프리미엄 패션지역으로 알려진 유명한 베버리힐즈와 근접한 westfield century city!

개방형 디자인과 다양한 시설물로 가득!

Apple, Microsoft, ShackShack 등 여러가지 스토어와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현재 즐길 수 있는 이벤트와 웨스트필드만의 장점을 소개할게요!

여러 이벤트도 진행하니 사이트 참고 필수! 

(https://www.westfield.com/centurycity)


10250 Santa Monica Blvd, Los Angeles, CA 90067

(310)277-3898


1. Come See: Brat Pack Series


LA 하늘이 한눈에 보이는 웨스트필드 중앙에서 야외영화를 즐길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이용 가능하며 음식 반입도 가능하다.

영화시작 전에 라이브 공연도 있어 라이브 공연과 영화 두가지 다 즐길 수 있습니다.

시원한 바람, 멋진 밤하늘과 함꼐 한 여름밤의 추억을 쌓아보세요!

(무료 입장, VIP: $10)


2. Meet Us on the Back Nine

퇴근 후 친구들과 여유로운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여기로 모여라!

8월 17일부터 10월 13일까지 매일 12시부터 열리는 미니 골프 코스!

단,  Westfield Rewards loyalty program 혹은 Back Nine에 등록 필수!


3. Dog Park & Services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넓은 잔디밭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

항상 목줄 착용은 필수!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단, 아쉽게도 식당이나 가구 시설에는 입장 불가합니다.



출처

https://www.westfield.com/centurycity

태그
공감 1
×
공감 되었습니다.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개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프로필사진
로그인하시고
즐거운 소식을 나누세요!
×
공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프리미엄 광고 안내

  BENCHMARKS  
Loading Time: Base Classes  0.0127
Controller Execution Time ( Story / Detail )  0.4505
Total Execution Time  0.4645
  GET DATA  
No GET data exists
  MEMORY USAGE  
3,883,216 bytes
  POST DATA  
No POST data exists
  URI STRING  
story/detail/13027
  CLASS/METHOD  
story/detail
  QUERIES  
Database driver is not currently loaded
  HTTP HEADERS  (Show)
  SESSION DATA  (Show)
  CONFIG VARIABLES  (Show)
  Custom Datas  \n
$_DATAS['news_category_seq']   3
$_DATAS['datas_cate']   스마터리빙
$_DATAS['datas_news']  
stdClass Object
(
    [SEQ] => 13027
    [IS_USED] => 1
    [IS_BLOCK] => 0
    [articleId] => 1272414
    [branch] => 
    [writer] => ellie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5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매력적인 쇼핑몰 westfield century city
    [CONTENT] => <p style="text-align: center;">아침 저녁으로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p><p style="text-align: center;">괜스레 야외활동을 하고 싶어지는대요!</p><p style="text-align: center;"><br></p><p style="text-align: center;">이번 주말 웨스트필드 센트리 시티는 어떠세요~?</p><p><br></p><p><img src="https://www.ktown1st.com/uploads/images/froalaeditor/2019/10/04/eb499a0c1e3a2b22fe1d9079b87ecbf4.jpg" class="fr-fic fr-dib"></p><p><br></p><p><img src="https://www.ktown1st.com/uploads/images/froalaeditor/2019/10/04/a91f53bebfa58e227c33dd6a358c8b7b.jpg" class="fr-fic fr-dib"></p><p><br></p><p><img src="https://www.ktown1st.com/uploads/images/froalaeditor/2019/10/04/02b464bde47fcca72942860abc0ec7f5.jpg" class="fr-fic fr-dib"></p><p><br></p><p><img src="https://www.ktown1st.com/uploads/images/froalaeditor/2019/10/04/4a0861bf343350887c36acf1649df183.jpg" class="fr-fic fr-dib"></p><p><br></p><p><img src="https://www.ktown1st.com/uploads/images/froalaeditor/2019/10/04/a6f1e5d995ff089086b65c9b256c1eb5.jpg" class="fr-fic fr-dib"></p><p><br></p><p><br></p><p>프리미엄 패션지역으로 알려진 유명한 베버리힐즈와 근접한 westfield century city!</p><p>개방형 디자인과 다양한 시설물로 가득!</p><p>Apple, Microsoft, ShackShack 등 여러가지 스토어와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p><p><br></p><p>현재 즐길 수 있는 이벤트와 웨스트필드만의 장점을 소개할게요!</p><p>여러 이벤트도 진행하니 사이트 참고 필수!&nbsp;</p><p>(https://www.westfield.com/centurycity)</p><p><br></p><p>10250 Santa Monica Blvd, Los Angeles, CA 90067</p><p>(310)277-3898</p><p><br></p><p><strong>1. Come See: Brat Pack Series</strong></p><p><br></p><p>LA 하늘이 한눈에 보이는 웨스트필드 중앙에서 야외영화를 즐길 수 있으며</p><p>선착순으로 이용 가능하며 음식 반입도 가능하다.</p><p>영화시작 전에 라이브 공연도 있어 라이브 공연과 영화 두가지 다 즐길 수 있습니다.</p><p>시원한 바람, 멋진 밤하늘과 함꼐 한 여름밤의 추억을 쌓아보세요!</p><p>(무료 입장, VIP: $10)</p><p><br></p><p><strong>2. Meet Us on the Back Nine</strong></p><p>퇴근 후 친구들과 여유로운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여기로 모여라!</p><p>8월 17일부터 10월 13일까지 매일 12시부터 열리는 미니 골프 코스!</p><p>단, &nbsp;Westfield Rewards loyalty program 혹은 Back Nine에 등록 필수!</p><p><br></p><p><strong>3. Dog Park &amp; Services</strong></p><p>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nbsp;</p><p>넓은 잔디밭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p><p>항상 목줄 착용은 필수!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p><p>단, 아쉽게도 식당이나 가구 시설에는 입장 불가합니다.</p><p><br></p><hr><p><span style="font-size: 9px;">출처</span></p><p><span style="font-size: 9px;">https://www.westfield.com/centurycity</span></p>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2c6f8d9feddfd2c4f23322fb18498edd.jpg
    [TAG] =>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304
    [INPUT_TIME] => 2019-10-04 09:32:11
    [FORMAT_INPUT_TIME] => 10.04.2019
    [INSERT_TIME] => 2019-10-04 09:32:11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라이프
    [NEWS_PICK_CATEGORY_NAME] => 
    [REVIEW_COUNT] => 0
)
$_DATAS['datas_smarter_living_list']  
Array
(
    [total_cnt] => 498
    [paginations] => Array
        (
            [total_page] => 125
            [current_page] => 1
            [per_page] => 4
        )

    [items] => Array
        (
            [0] => Array
                (
                    [SEQ] => 1856
                    [IS_USED] => 1
                    [articleId] => 1194670
                    [branch] => 
                    [writer] => 금빛향기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4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미국의 주별 최저임금
                    [CONTENT] => 지금 한국은 최저임금 논의로 뜨거운데요, 최근 결정된 2019년 한국의 최저 임금은 전년 대비 10.9%가 오른 8천350원이라고 해요. 그러면, 미국의 최저 임금은 얼마일까요?  미국 주의회 연합 (NCSL)이 미국 노동부의 자료를 인용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미국의 최저 임금은 주별로 약간씩 차이를 나타내고 있는데, 그중에 가장 높은 최저 임금을 지불하도록 하고 있는 곳은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 DC라고 해요. 이곳의 최저 임금이 시간당 13.25달러라고 하네요. 그다음으로는 워싱턴 주가 11.5달러, 캘리포니아 주와 매사추세츠 주가 11.0달러의 최저 임금을 지급하도록 하고 있어요. 이 외에도 버몬트, 오리건, 로드아일랜드, 뉴욕, 메인, 하와이, 메릴랜드, 코네티컷, 콜로라도, 애리조나의 10개 주가 10달러가 넘는 최저 임금을 지불하도록 하고 있다고 하네요. 미국 50개 주중 총 14개 주가 10달러 (약 1만원, 환율 1,000원기준)가 넘는 최저 임금을 지불하도록 하고 있는 것이죠. 미국의 주들 중에 가장 적은 최저 임금을 지불하고 있는 주는 조지아 주와 와이오밍 주로 5.15달러가 최저 임금이라고 해요. 몬태나 주에서는 매출이 11만 달러 이하일 경우만 4달러를 최저 임금 줄 수있도록 하고 있어요. 이러한 최저 임금은 자동적으로 인상이 되거나, 주의 정책에 따라서 변경되는데, 10개 주가 장기적으로 최저 임금을 올리도록 하고 있어요. 특히, 워싱턴 주는 2020년까지, 오리건 주는 2022년까지 13.5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고, 캘리포니아 주는 2022년까지 15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어요. 동부의 뉴욕 주, 워싱턴 DC, 매사추세츠 주의 경우도 장기적으로 15달러의 최저 임금을 목표로 임금을 인상하고 있네요. 하지만, 앨라배마, 루이지애나, 테네시,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시피 주처럼 최저 임금이 없는 곳도 있어요.출처 - 금빛향기 cyinformate.tistory.com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719c4e3726dd69054ab2c92d85c0184d.png
                    [TAG] =>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158
                    [INPUT_TIME] => 2018-08-02 09:36:08
                    [INSERT_TIME] => 2018-08-02 09:36:08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문화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1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Array
                        (
                            [0] => Array
                                (
                                    [sreviewid] => 59800
                                    [articleId] => 1194670
                                    [comment] => 최저 임금이 없는 곳은 어떻게 임금지불을 하죠??
                                    [user_id] => soheep12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8-08-02 15:58:56
                                )

                            [1] => Array
                                (
                                    [sreviewid] => 59798
                                    [articleId] => 1194670
                                    [comment] => 맞아요 같은 LA인데 자바시장쪽은 아직 그대로인곳도 많더라구요
                                    [user_id] => mso2736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8-08-02 15:43:29
                                )

                            [2] => Array
                                (
                                    [sreviewid] => 59790
                                    [articleId] => 1194670
                                    [comment] => 주 안에서도 시별로  차이가 많이나요. LA시는 7월 1일 부터 50인 이상 사업자는 $13.5 이잖아요
                                    [user_id] => sorisam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8-08-02 13:44:23
                                )

                        )

                )

            [1] => Array
                (
                    [SEQ] => 7351
                    [IS_USED] => 1
                    [articleId] => 1217374
                    [branch] => 1
                    [writer] => 최흥수 기자
                    [USER_ID] => ktit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7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첨단과 전통 뒤섞인 홍콩
                    [CONTENT] => 아열대 식물이 뒤덮인 숲. 빌딩 숲 위에 또 다른 공중 정원이다.린흥티하우스의 종업원은 대부분 노인들이다.좁은 지역에 볼거리 먹거리가 몰려 있는 도시, 동서양의 매력이 조화롭게 녹아있는 홍콩은 주말을 끼고 짧게 다녀올 수 있는 여행지로 매력적이다. 홍콩의 전체 면적은 서울의 1.8배지만, 도심이라 부르는 곳은 홍콩 섬 북측과 구룡반도 남쪽 지역이다. 2박 3일 일정 중 실제 도심에 머물렀던 36시간을 시간대별로 정리했다.#첫날 오전 11시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와 타이퀀 에스컬레이터(왼쪽)과 나란히 계단이 이어진다. 등산이나 다름없지만 한두 구간은 걸어볼 만하다.홍콩에서도 가장 홍콩다운 곳을 꼽으라면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Mid Level Escalator)다. 길이 약 800m, 세계에서 가장 긴 옥외 에스컬레이터로 홍콩 섬 중심부 퀸스로드에서 고급 주거지인 미드레벨까지 운행한다. 미드레벨의 지형은 부산의 산복도로 주택가를 닮았다. 다른 점이라면 20개의 에스컬레이터가 일직선으로 연결돼 저지대에서 산 중턱까지 사람(과 물건)을 실어 나른다. 에스컬레이터 옆에는 계단이 함께 있다. 온전히 걸어야 한다면 등산이나 다름없지만, 한두 구간은 재미 삼아 걷을 만하다. 에스컬레이터 주변은 홍콩을 배경으로 한 영화에도 자주 등장하는 곳으로, 관광객을 겨냥한 레스토랑과 카페, 바가 층층이 자리 잡고 있다.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는 출근하는 시민들을 위해 아침 시간(오전 6~10시)에는 위에서 아래로 운행하고, 이후 자정까지는 상행으로 운행한다. 끝까지 올라가는데 약 20분이 걸린다. 공항철도를 타면 홍콩역, 지하철로는 센트럴역에서 걸어갈 수 있다.골목으로 빠지면 홍콩의 속살이 좀더 생생하게 드러난다. 에스컬레이터가 끝나는 지점이나 난간에 주변 관광지가 표시돼 있어 찾아가기 편하다. 홍콩 센트럴에서 요즘 가장 뜨는 곳은 타이퀀(Tai Kwunㆍ大館)이다. 우리말로 옮기면 ‘큰 집’인데, 감옥을 속되게 이르는 한국식 표현과 뜻까지 같다. 할리우드로드에 꽤 큰 블록을 통째로 차지한 타이퀀은 원래 ‘중구경찰서(Central Police Station)’였다. 경찰서 뒤편에는 법정과 감옥이 붙어 있었다. 말하자면 체포에서 수감까지 ‘원 스톱’으로 사법 처리가 이뤄진 곳이다.외부에선 높은 담장에 막혀 있지만 내부는 16개의 건물이 미로처럼 얽혀 있다. 1864년에 지은 타이퀀은 1995년 문화재로 지정됐고, 약 10년간 개선 작업을 거쳐 아트갤러리와 공연장으로 탈바꿈했다. 죄수를 가뒀던 철창과 면회실, 운동장은 설치미술과 영상을 결합한 전시 공간으로 변신했다. 홍콩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동시에 있는 셈이다. 고층 빌딩으로 둘러싸인 도심에서 오아시스 같은 휴식처이자 SNS용 사진을 찍는 명소다.#오후 5시 하버시티 오션터미널 전망대 일몰 하버시티 오션터미널덱 일몰. 홍콩 섬 오른쪽 빌딩에서 바다로 해가 진다.해 지는 시간에 맞춰 홍콩 섬에서 구룡반도로 이동했다. 숲을 보려면 숲에서 벗어나야 하듯, 구룡반도로 나와야 홍콩이 제대로 보인다. 지하철로 이동해도 되지만 배가 더 빠르다. 센트럴 7번 부두에서 스타페리를 타면 10분 만에 바다 건너 하버시티에 닿는다.하버시티는 의류상점, 식당, 엔터테인먼트 시설까지 갖춘 홍콩 최대 복합쇼핑몰이다. 최근에 여행객이 꼭 들러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 지난 5월 증축한 오션터미널 옥상에 전망대(Ocean Terminal Deck)가 문을 열었기 때문이다. 오후 10시까지 무료로 개방하는데, 5층 건물 끝에 위치하고 있어 3개 방향으로 전망이 툭 트였다. 해질녘이면 홍콩 섬을 가로지른 태양이 섬 끝자락으로 떨어져 고층빌딩과 바다가 어우러진 환상적인 일몰이 펼쳐진다. 하늘까지 붉게 물들였던 노을이 서서히 사그라지면 홍콩은 다시 화려한 밤을 맞는다.하버시티는 오션터미널 전망대에서 부정기적으로 이벤트를 펼친다. 이달 초에는 ‘일몰 칵테일 파티’를 열었다. 100홍콩달러(약 1만5,000원)로 칵테일이나 와인 한 잔과 간단한 안주를 제공하는 형식이다. 이벤트가 아니라도 홍콩의 노을을 배경으로 멋진 추억을 남길 수 있다.#둘째 날 오전 10시‘얌차 집’에서 늦은 아침 이튿날 아침 성완 지구의 린흥티하우스(蓮香樓)를 찾았다. 어디에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식당이기도 하고 찻집이기도 하다. 여행객은 딤섬식당으로 알고 있지만, 홍콩에서는 ‘얌차 집’으로 부른다. 얌차는 딤섬과 함께 차를 마시는 홍콩 특유의 음식문화다. 종업원이 갖가지 요리를 손수레에 실어 테이블 사이로 이동하면, 손님이 식성에 맞게 선택하는 이동식 뷔페다. 때문에 맛있는 요리를 선점하기 위해 주방에서 가까운 자리가 인기 있다. 현지 주민들은 주로 한두 가지 음식을 선택해 차와 함께 느긋하게 식사를 즐긴다. 1926년 문을 연 린흥티하우스는 홍콩에서도 몇 남지 않은 정통 얌차 집이다. 모든 요리는 가공품을 쓰지 않고 직접 만든다. 퓨전 입맛에 길들여졌다면 향이 조금 ‘중국스럽다’고 느낄 수도 있다. 수레를 미는 종업원이 모두 노인이라는 것도 특이하다. 서비스에서 노련함과 자부심이 느껴진다.미식의 도시 홍콩에서는 연중 음식과 관련한 축제가 열린다. 10월에는 홍콩관광청 주최로 ‘와인 & 다인 페스티벌(HKTB Wine & Dine Festival)’이 열렸다.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참가한 업체가 하버프런트 이벤트 광장에 450개의 부스를 차렸다. 2008년 알코올 30도 이하의 술에 주세를 없앤 후, 홍콩은 세계 와인 경매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와인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포도밭 하나 없는 나라가 세계 최고의 포도주 왕국이 된 셈이다. 11월에는 16곳의 미슐랭 레스토랑이 참여하는 ‘그레이트 노벰버 축제’로 다시 한번 미식의 도시를 알린다. 홍콩관광청은 광둥 요리점 ‘푹람문(Fook Lam Moon)’, 홍콩 최초의 양식당 ‘지미스키친(Jimmy’s Kitchen)’, 유럽풍 퓨전 레스토랑 ‘더피크룩아웃(The Peak Lookout)’을 추천 식당으로 꼽았다#오후 2시 빌딩숲 위의 공중 산책 ‘루가드로드’ 화려한 조명과 스카이라인만이 전부는 아니다. 홍콩에도 4개의 트레일 코스가 있다. 여행객이나 주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홍콩 섬 꼭대기의 ‘루가드로드(Lugard Road)’. 센트럴 뒤편 타이펑산(太平山ㆍ554m) 8부 능선을 한 바퀴 돌아오는 평탄한 산책로로, 마천루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피크타워’ 전망대에서 출발한다. 루가드는 홍콩의 14대 총독 이름이다. 3.5km 원점 회기 코스로 1시간30분 정도 걸린다.오른편으로 도심을 내려다보며 조금만 걸으면 예상 밖의 울창한 숲이 반긴다. 빼곡한 빌딩숲 위에 또 하나의 아열대 숲이자 공중정원이다. 길을 따라 이동하며 전망은 도심에서 바다로 변하고, 홍콩 섬의 남부 경관도 감상할 수 있다. 피크타워 전망이 도심에 고정된 액자라면, 루가드로드 전망은 홍콩의 앞뒤를 두루 살피는 느린 동영상이다. 산책이 끝나면 피크트램이나 1번 미니버스를 타고 센트럴로 내려가는 게 일반적이다. 루가드로드 중간에서 해튼로드(Hatton Road)로 빠져 홍콩대학으로 내려가는 방법도 있다.#오후 8시 센트럴의 잠 못 드는 밤 홍콩 센트럴은 어둠이 내리면 다른 세상으로 변한다. 낮에 걸었던 곳이 맞나 싶을 정도로 불야성이다. 차분해 보였던 좁은 거리 양편이 온통 바와 카페다. 특히 할리우드로드 일부 구간은 자리를 잡지 못한 젊은이들이 쏟아져 나와 순식간에 ‘스탠딩 파티장’으로 변한다. 익명의 자유에 한껏 취하는 해방구다.북적대는 거리를 피해 퀸스로드의 ‘스피크이지바’를 찾았다. 스피크이지바는 1920년대 금주령이 내려진 미국에서 뒷골목으로 숨어든 술집을 의미한다. 포팅어호텔의 ‘룸309’도 겉모습은 309호 객실처럼 위장하고 있다. 호텔의 또 다른 바에서 카드 키를 받아 문을 열고 들어서자 비밀스러운 곳이라는 선입견과 달리 어두운 실내에 자리가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꽉 찼다. 분위기에 취하고, 화려한 색깔의 칵테일에 취한다. 주인장 안토니오 라이는 홍콩 최고의 바텐더다.홍콩식 노천 포장마차 ‘다이파이동’으로 자리를 옮겼다. 다이파이동은 ‘큰 간판을 단 노점’이라는 뜻이다. 홍콩 섬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 주변과 구룡반도의 침사추이 골목에 많다. 다이파이동의 주 메뉴는 채소와 해산물이 들어간 다양한 볶음요리다. 길거리 요리사의 정교한 칼질과 화려한 손놀림도 볼거리다. 중화요리의 필수품인 웍(wok)에서 올라온 하얀 김이 가로등 불빛을 타고 홍콩의 밤하늘로 번진다. 오후 11시가 되자 종업원의 손길이 바빠진다. 36시간의 짧은 일정을 마무리할 시간이다.경찰서와 감옥에서 예술공간으로 거듭난 타이퀀. 빌딩에 둘러싸인 센트럴에서 오아시스 같은 공간이다.
                    [MAIN_IMAGE] => /uploads/images/article/2018/11/29/201811291533045c2.jpg
                    [TAG] =>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37
                    [INPUT_TIME] => 2018-11-29 15:32:42
                    [INSERT_TIME] => 2018-11-30 10:16:17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여행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5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Array
                        (
                            [0] => Array
                                (
                                    [sreviewid] => 76378
                                    [articleId] => 1217374
                                    [comment] => uj in jjimjnjn BLM juju in jjcbjmjnjjij nv jb
                                    [user_id] => Guest
                                    [review_type] => newstalk
                                    [inputtime] => 2018-11-30 07:33:56
                                )

                            [1] => Array
                                (
                                    [sreviewid] => 76376
                                    [articleId] => 1217374
                                    [comment] => m.mm. mb mm mb .. mmml ln m
                                    [user_id] => Guest
                                    [review_type] => newstalk
                                    [inputtime] => 2018-11-30 07:06:52
                                )

                        )

                )

            [2] => Array
                (
                    [SEQ] => 11694
                    [IS_USED] => 1
                    [articleId] => 1237103
                    [branch] => 
                    [writer] => 금빛향기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5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미국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직업 톱 5
                    [CONTENT] => 시대가 바뀌고 중점적인 산업이 바뀌면서, 그에 따른 필요 인력들도 달라지게 되죠. 1차 산업에 있어서는 농업인구가 빠르게 늘었고, 2차 산업이 활발해졌을 때는 제조업 인구가 많아졌어요. 3차 산업인 서비스 업의 발전과 함께 금융업, 요식업 등에 해당하는 직업들이 많아졌고요. 그러면, 4차 산업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인 현재 미국에서는 어떤 직업들이 빠르게 늘고 있을까요?사진 출처: Pixabay.com페이스케일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가장 빠르게 증가한 직업은 소프트웨어 개발자 (Software Developer)로 전년대비 약 570%의 증가를 보였다고 해요. 이 직업군에서는 데이터 베이스, 클라이언트, 서버, 시스템 엔지니어링 모두에 능통 (full stack)하는 것이 요구된다고 해요. 2위에는 지역사회 참여 관리자 (Director of Community Engagement)였는데, 이 직업은 조직과 일반 대중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일을 하는데, 커뮤니티의 펀드레이징 (모금)이나 마케팅을 주로 담당한다고 하네요. 이 직업은 전년대비 300%나 증가했다고 하네요. 3위에는 그래픽 디자인 팀장 (Lead Graphic Designer)가 올랐어요. 이 직업도 전년대비 약 230% 증가했어요. 4위에 오른 고객 담당 매니저 (Customer Success Manager)도 약 210%가 증가했는데, 이 직업은 온라인 회사나 브랜드를 대표해서 고객들의 불편사항을 해결해 주는 직업이라고 해요. 마지막으로 5위에는 선임 모바일 개발자 (Senior Mobile Developer)가 올랐는데, 이 직업은 일 년간 거의 200% 증가했다고 해요. 이 직업의 경우, 평균 연봉도 11만 달러에 달한다고 하네요. 이 데이터에서는 컴퓨터와 모바일 관련 직업들이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외에도, 컴퓨터 비전 엔지니어나,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엔지니어 등도 100% 이상 증가한 직업으로 나타났어요. 또한, 대부분의 직업이 경력이나 스킬을 많이 요구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네요.출처: cyinformate.tistory.com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ceac59ed321eb1e0aa8c73b33d1caad9.jpg
                    [TAG] => 소프트웨어 개발자, 지역사회 참여관리자, 그래픽 디자인 팀장, 고객 담당 매니저, 선임 모바일개발자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665
                    [INPUT_TIME] => 2019-03-18 11:52:22
                    [INSERT_TIME] => 2019-03-18 10:15:10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라이프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4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Array
                        (
                            [0] => Array
                                (
                                    [sreviewid] => 91368
                                    [articleId] => 1237103
                                    [comment] => 흥미롭네요 디자이너와 그래픽 디자인 팀장의 차이는...?? ㅋㅋ생각해보게 됩니다...
                                    [user_id] => woorirami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3-27 16:46:49
                                )

                            [1] => Array
                                (
                                    [sreviewid] => 91237
                                    [articleId] => 1237103
                                    [comment] => 역시 디자인과 IT는 뗄레야 뗄수없는 관곈가봐요
                                    [user_id] => mso2736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3-25 17:23:32
                                )

                            [2] => Array
                                (
                                    [sreviewid] => 90691
                                    [articleId] => 1237103
                                    [comment] => 2위는 정말 의외네요. 음.. 펀드레이징을 할 일이 많이 생겨서 그런갈까요
                                    [user_id] => bright
                                    [review_type] => rabbit_mobile
                                    [inputtime] => 2019-03-18 11:39:09
                                )

                        )

                )

            [3] => Array
                (
                    [SEQ] => 11885
                    [IS_USED] => 1
                    [articleId] => 1241771
                    [branch] => 
                    [writer] => 미주한국일보 준 최 객원 기자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5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올해 확 달라진 주택시장 분위기 알아보기!
                    [CONTENT] => 올해 내 집을 마련에 성공했다면 확 바뀐 주택 시장 분위기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우선 주택 시장의 주도권을 쥐고 있던 셀러들의 콧대가 낮아졌음을 몸소 체험했을 것이다. 주택 구입에 유리한 여건이 조성되면서 ‘내 집 마련이 힘들다’라는 푸념도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 온라인 부동산 업체 ‘리얼터 닷컴’이 확 달라진 올해 주택시장 분위기를 전했다.■ 지긋 지긋한 셀러스 마켓 이젠 안녕지난해까지만 해도 그야말로 ‘지독한’ 셀러스 마켓이었다. 극심한 매물 부족 탓에 바이어의 ‘모든 권리’를 양보하지 않고는 주택 구입이 힘들 정도였다. 그래서 주택 구입 경쟁이 덜한 비선호 지역에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내 집을 마련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하지만 이제는 한숨을 돌려도 좋을 것 같다. 주택 매물이 서서히 늘어나면서 바이어들에게 지긋 지긋했던 셀러스 마켓 현상이 서서히 사라져가고 있다.아예 전세가 역전돼 바이어들이 주도권을 쥔 바이어스 마켓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지역도 있다. 셀러의 입김이 약해지면서 가격 인하 요구 등 바이어들의 협상력이 우세해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 바이어스 마켓으로 완전히 전환되지 않는 지역이 대부분으로 주택 구입을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오퍼 조건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부동산 전문가들이 조언한다.■ 지역별 시장 상황 파악일부 지역은 여전히 셀러스 마켓 현상이 뚜렷하다. 이들 지역에서 주택을 구입하려면 무엇보다 경쟁력을 갖춘 오퍼를 제출해야 한다. 바이어스 마켓으로 착각하고 섣부르게 오퍼를 제출했다가는 이유도 모른 채 실패만 거듭된다. 우선 주택을 구입하려는 지역이 현재 어떤 상황인지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해당 지역이 셀러스 마켓인지 바이어스 마켓인지를 가늠하기 위해서 ‘매물 대기 기간’(Days on Market)을 살펴보면 도움이 된다. 매물 대기 기간은 매물이 시장에 나온 뒤 팔릴 때까지 소요되는 기간이다. 매물 대기 기간이 짧을수록 셀러스 마켓 현상이 뚜렷한 지역으로 매물이 나오면 지체 없이 오퍼를 제출해야 한다. 반대로 대기 기간이 긴 지역은 너무 조급하게 서두를 필요 없이 오퍼를 제출해도 되는 바이어스 마켓으로 보면 된다.■ 최근 3개월 내 거래된 매물과 비교매물의 적정 매매 가격을 판단하기 위해 최근 매매된 주택 자료가 활용된다. 셀러는 집을 내놓기 전 비교 매물의 가격을 참고한다. 바이어도 오퍼 가격이 적정한 지 판단하기 위해 바로 비교 매물 자료를 점검한다. 그런데 주택 시장 상황이 빠르게 바뀌는 경우 비교 대상 매물을 선정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예를 들어 바이어스 마켓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지역의 경우 셀러는 주택 가격이 떨어지기 전의 매물 자료를 근거로 제시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바이어는 이미 가격 하락세가 반영된 최근 매매 자료를 기준으로 오퍼 가격을 결정하려고 한다. 부동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근 3개월 이내에 매매된 매물 자료가 비교 대상 매물 가장 적절하다.■ ‘헐값 오퍼’ 아직 안 통해주택시장 상황이 빠르게 변하는 시기에 바이어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가 바로 ‘헐값 오퍼’ 제출이다. 매물이 팔리지 않는 기간이 전에 비해 조금 길어졌고 집값이 더디게 오른다고 해서 완전한 바이어스 마켓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일부 바이어들은 셀러의 가격 인하 의도를 알아보기 위한 목적으로 무작정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으로 오퍼를 제출하기도 한다.주택 시장의 열기가 가라앉았다고 해도 시세보다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의 오퍼는 성공 가능성이 낮다. 특히 마음에 드는 매물일 경우 헐값 오퍼를 제출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경쟁 구입자에게 매물을 빼앗기는 결과만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계속 떨어지는 이자율지난해 바이어들을 가장 괴롭혔던 것은 모기지 이자율의 가파른 상승세였다. 1년 내내 서서히 오르던 이자율이 연말 가파르게 오르면서 이제 내 집 마련의 기회를 놓친 것 아닌가라는 바이어들이 많았다. 다행히 올해 들어 모기지 이자율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주택 구입 기회가 다시 찾아왔다. 대출액 30만달러 기준 모기지 이자율이 약 0.5% 포인트 하락하면 매달 약 93달러가 절약되는 효과가 있다.모기지 이자율 하락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들이 있다. 이자율이 다시 오르기 전에 모기지 신청을 서둘러야 하고 이자율을 ‘고정’(Lock-In) 해야 한다. 다운페이먼트 자금을 조금 더 모으고 크레딧 점수를 높이기 위해 몇 달을 기다리는 것도 좋지만 그사이 이자율이 갑자기 오르게 되면 결국 이자율 하락으로 인한 혜택이 사라지는 셈이다.■ 새 산출법에 따른 크레딧 점수 상승개인 신용 평가기관 2곳이 최근 크레딧 점수 산출 방식을 변경함에 따라 올해 상당수 주택 구입자들의 크레딧 점수가 상향 조정될 것으로 기대된다. ‘파이코’(FICO) 점수로 알려진 크레딧 점수 산출 기관 ‘페어아이삭코프’(Fair Isaac Copr.)는 크레딧 카드 사용 내용과 함께 체킹, 세이빙, 머니 마켓 등의 은행 계좌 관리 기록을 반영한 ‘울트라 파이코’ 점수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다. 개인 신용 평가 기관 ‘익스페리안’(Experian)도 유틸리티 및 휴대 전화 사용료 납부 내역을 반영한 새 시스템 ‘익스페리안 부스트’를 시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따라서 기존 크레딧 기록이 안 좋아도 은행 계좌 관리 기록이 좋고 유틸리티 요금을 제때 납부했다면 크레딧 점수가 약 10~20점씩 오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크레딧 점수 10~20점 차이로 모기지 대출 승인 여부가 결정될 수 있기 때문에 모기지 대출 은행에 새 크레딧 점수 산정법에 대해 문의해 도움을 받도록 한다.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1f77209768239c26a435a6443cf12828.jpg
                    [TAG] =>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91
                    [INPUT_TIME] => 2019-04-11 09:22:43
                    [INSERT_TIME] => 2019-04-11 09:22:43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라이프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2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

        )

)
$_DATAS['datas_video_news_list']  
Array
(
    [total_cnt] => 660
    [paginations] => Array
        (
            [total_page] => 165
            [current_page] => 1
            [per_page] => 4
        )

    [items] => Array
        (
            [0] => Array
                (
                    [SEQ] => 3262
                    [IS_USED] => 1
                    [articleId] => 1202278
                    [branch] => 
                    [writer] => Ceceemagery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918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Korea Times Musicl Festival 2018] Booths and Activities
                    [CONTENT] =>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8154d8b04869fdf79d9fa8ade275fbe8.png
                    [TAG] => 
                    [VIDEO_URL] => L05TA8-rYtU
                    [ORDER_NUM] => 0
                    [VIEW_COUNT] => 4
                    [INPUT_TIME] => 2018-09-11 13:40:53
                    [INSERT_TIME] => 2018-09-11 13:40:53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KTMF 2018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Let's remind!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5
                    [REVIEW_COUNT] => 0
                )

            [1] => Array
                (
                    [SEQ] => 9230
                    [IS_USED] => 1
                    [articleId] => 1233320
                    [branch] => 
                    [writer] => 서울경제썸 Thumb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7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세기의 만남’ 2차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하노이에 도착하다
                    [CONTENT] => [긴급]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량!! 이제 본격적인 회담까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트럼프 /하노이=정영현&middot;이태규기자 yhchung@sedaily.com +현장감 넘치는 글기사 보기 https://www.sedaily.com/NewsView/1VFG... +서울경제신문 바로가기 https://www.sedaily.com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93947a97395e2ad8d73280562885fbe4.jpg
                    [TAG] => 
                    [VIDEO_URL] => ezN0bHhP72k
                    [ORDER_NUM] => 0
                    [VIEW_COUNT] => 135
                    [INPUT_TIME] => 2019-02-26 09:45:41
                    [INSERT_TIME] => 2019-02-26 09:45:41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KTown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오늘의 한인타운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4
                    [REVIEW_COUNT] => 0
                )

            [2] => Array
                (
                    [SEQ] => 11986
                    [IS_USED] => 1
                    [articleId] => 1243801
                    [branch] => 
                    [writer] => 유튜버 Superduper-Ju미국간호사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10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좌충우돌 시부모님과 함께한 7박8일 하와이 가족여행~
                    [CONTENT] => 시월드와 함께 하는 여행이라 힘들었을거라고요~?! ㅎㅎ 웬걸요~ 오랫만에 모두가 만족한 진짜 즐거운 가족여행하고 왔습니다!! 유튜버 Superduper-Ju미국간호사 (더 많은 영상 보기)https://www.youtube.com/channel/UCtePDiWULRlYo17hf9N6YPA※ 미주한국일보는 본 유튜버로부터 직접 영상 공개를 허락받았습니다.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0036c2ba3cc9a913a339d6fb202eb5a9.jpg
                    [TAG] => 
                    [VIDEO_URL] => Ee1npbdNtfg
                    [ORDER_NUM] => 0
                    [VIEW_COUNT] => 611
                    [INPUT_TIME] => 2019-04-23 09:57:12
                    [INSERT_TIME] => 2019-04-23 09:57:12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여행&맛집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US 어디로 갈까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3
                    [REVIEW_COUNT] => 0
                )

            [3] => Array
                (
                    [SEQ] => 2017
                    [IS_USED] => 1
                    [articleId] => 1195780
                    [branch] => 
                    [writer] => CHEWHEE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916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Our Wedding Video | 저희 결혼식 하이라이트 올려요! 
                    [CONTENT] =>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6d1320fd5e31c8074741f2bb8dd5b25f.JPG
                    [TAG] => 
                    [VIDEO_URL] => l1RKkCM2iCc
                    [ORDER_NUM] => 8
                    [VIEW_COUNT] => 1
                    [INPUT_TIME] => 2018-08-08 10:31:23
                    [INSERT_TIME] => 2018-08-08 10:31:23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설렘가득 웨딩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미국에서 하는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6
                    [REVIEW_COUNT] => 0
                )

        )

)
$_DATAS['widget_option']  
Array
(
    [source_type] => story
    [source_seq] => 13027
    [source_owner_id] => koreatimes
    [review_type] => 
    [review_seq] => 
)
$_DATAS['userdata']  
Array
(
    [__ci_last_regenerate] => 1571791424
    [language] => korean
    [refer] => /
    [current_url] => /story/detail/1302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