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열기

KTOWN 1번가

검색
×
스마터리빙
‘Always Be My Maybe’에서 마커스 역으로 나오는 한국계 코미디언 랜들 박
미주한국일보 박흥진 편집위원 2019-09-10

한국계 코미디언 랜들 박(45)은 점잔하고 겸손했다. 엷은 미소를 짓는 모습이 착한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었다. 자리에 얌전히 앉아 수줍어하면서 차분하고 신중하게 질문에 대답했는데 배우라기보다 잘 아는 친한 이웃사람 같았다. 

 

사샤(앨리 웡)와 마커스(랜들 박)는 어릴 적부터 천상배필처럼 여겨졌던 한 쌍. 이들이 헤어진 후 15년 만에 재회하면서 다시 사랑의 불꽃이 점화하는 로맨틱 코미디 ‘우리 사이 어쩌면’(Always Be My Maybe)에 나온 랜들과의 인터뷰가 최근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호텔에서 있었다. 

 

랜들은 2014년 영화 ‘인터뷰’에서 김정은으로 나왔으나 영화를 개봉하면 테러를 자행하겠다는 북한의 위협 때문에 배급사인 소니가 극장 개봉을 취소했었다. 그는 현재 ABC-TV의 인기 시트콤 ‘프레시 오프 더 보트’에서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 중국음식점을 차린 대만계 이민가정의 가장으로 출연중이다.

미주한국일보 박흥진 편집위원과 랜들 박

요즘 들어 이런 로맨틱 코미디를 만나기가 점점 힘들어지는 경향이 있는데.

그렇다. 앨리와 나도 이 영화가 로맨틱 코미디라는 점으로 인해 영감을 받아 선뜻 응했다. 로맨틱 코미디의 꽃과도 같은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앨리와 나는 오래 전부터 함께 우리의 ‘해리와 샐리가 만났을 때’를 만들려고 논의해왔었다. 우리 영화가 로맨틱 코미디의 전통을 이을 수 있다는 것이 기분 좋다.

 

영화를 찍으면서 가장 기억되는 장면이 무엇인가.

앨리와 내가 차 안에서 나눈 첫 섹스장면이다. 각본에는 그 장면이 단 두 줄의 대사로 돼 있었지만 실제로 찍는 데는 여러 시간 걸렸다. 따라서 우린 즉흥적으로 대사를 만들었는데 감독도 가만 내버려두더라. 그 장면을 비롯해 앨리는 영화를 찍으면서 내내 날 웃겨 촬영 중에도 웃지 않을 수가 없었다. 아주 즐겁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만들었다.

 

김정은을 연기한 사람으로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그에게 어떤 조언을 해주겠는가.

아이고머니나 내가 그런 조언을 할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질 않는다. 설령 내가 조언을 한다고 해도 김정은은 ‘저 친구 누구야’라고 비웃을 것이다. 여하튼 난 그럴만한 자격이 없다.

 

당신과 앨리가 당신의 고물차 안에서 나눈 키스는 보아하니 두 사람의 첫 프렌치 키스 같은데 당신의 첫 번째 키스를 아직도 기억하는가.

기억하는데 별로 흥분되는 키스는 아니었다. 고등학교 3학년 때로 내 첫 여자 친구와 우리의 데이트 장소였던 공원의 나무 밑에서 키스했다. 겁나고 온 신경이 곤두섰지만 기분 좋았다.

 

각본을 앨리와 함께 썼는데 협조가 잘 됐는지.

우린 16년간의 친구 사이다. 우린 UCLA대 동문이고 난 대학시절 연극반 창설자 중의 하나다. 내가 졸업 후 앨리가 연극반에 합류했다. 그래서 우린 그 연극반에 있는 사람을 통해 서로 알게 됐다. 그 후로 우린 코미디그룹에서 함께 일했고 창작을 하면서도 늘 협조했다. 이 영화의 각본을 쓸 때도 우린 무엇을 쓸 것인가에 대해 생각이 같을 때가 많았다. 같은 배경을 지닌 데다 오랜 지기 사이여서 그런 것 같다. 처음부터 끝까지 아주 즐겁고 쉽게 작업했다.

 

아시안 아메리칸 영화를 타인종이 보면서 무엇을 배우길 원하는가.

그들이 우리가 맡은 인물들을 자기들과 같은 인간으로서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그들과 문화가 다른 점이 서로 인간적 수준에서 일체감을 느끼는데 방해가 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난 단지 사람들이 우리의 입장이 되어주었으면 하고 바랄 뿐이다.

 

영화를 보면서 아시안 영화라고 즉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요리사로 나오는 앨리가 만드는 음식이다. 음식이 굉장히 많이 나오면서 식욕을 자극하지 않는가. 

 

아시안이 아닌 역이 주어지기도 하는가.

내 생애 그런 경우가 여러 번 있었다. 그러나 난 일이 하고 싶어 그 역이 지나치게 모욕적이거나 상투적인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지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 때론 아시안이나 아시안-아메리칸이 아닌 역을 위해 썼다가 내게 주어지는 것도 있는데 난 그런 것에 상관 않고 역만 좋다면 수락한다.

 

대부분의 로맨틱 코미디는 두 연인이 결혼해 그 뒤로 내내 행복하게 살았노라하고 끝나는데 꼭 그래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내가 이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여느 로맨틱 코미디들과는 달리 앨리와 내가 결혼하는 것이 아니라 새 삶의 시작에 서면서 끝나기 때문이다. 둘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일이다. 둘은 아직도 다뤄야할 일이 많기 때문이다. 둘은 서로 매우 다른 사람으로 서로 각기 인생의 다른 지점에 이르면서 영화가 끝이 나지만 흔쾌히 함께 나아갈 용의가 있다는 것이다. 그 점이 나는 마음에 든다.

 

실제 사랑이란 로맨틱 코미디와는 달리 분홍빛 일색이 아닌데 당신도 삶에서 그런 것을 느끼는지.

물론이다. 모든 관계는 잘 지켜나가려고 노력할 때만 지속될 수가 있다. 나도 내 아내와의 관계에서 우여곡절을 여러 차례 겪었다. 우린 결혼 생활을 잘 지켜나가려고 부단히 노력한다. 부부관계란 무언가 작은 것으로도 서로가 맞는 짝이라고 느끼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때론 자라온 배경으로 인해 서로가 충돌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비단 부부 사이뿐 아니라 모든 관계에 적용된다고 본다. 따라서 좋은 관계란 이 영화에서와 같이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유지된다고 본다.

 

영화에서 사샤는 성공한 부자가 되고 마커스는 간신히 생계를 유지하는데 당신의 실제 삶은 어땠는가.

난 그런 마커스와 여러 면에서 진짜로 일체감을 느낀다. 30대가 되어서도 부모 집에서 살았다. 따로 살다가 일이 제대로 안 풀려 부모에게 돌아간 것이다. 배우가 되려고 무척 애를 썼지만 처음에 실로 많은 고생을 했다. 내 또래 친구들은 다 결혼하고 직장에서도 승진을 하는데도 난 한동안 백수로 지냈다. 그 때 난 자기 회의에 시달리면서 피나는 노력을 해야 했다. 그러나 난 내가 사랑하는 이 직업을 선택한 것에 대해 만족한다. 그런데 난 이 일이 잘 안 돼도 그에 대비할 준비가 돼 있다. 왜냐 하면 배우란 직업은 실패할 경우가 많은 직업이기 때문이다.

 

아시안 배우로서 겪은 고통스런 경험은 무엇인지.

언젠가 TV쇼에 단 하루만 나오는 역에 오디션을 했을 때였다. 돌이켜 보면 별 것 아니나 그때 내게 있어 그 역에 뽑힌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었다. 그래서 열심히 준비해 오디션에 나가 잘 했는데 알고 보니 역을 놓고 나와 내 친구인 에디 신이 겨루게 된 것이다. 에디와 나는 지금도 친구 사이로 그는 나보다 훨씬 훌륭한 배우다. 집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전화가 오더니 에디에게 역이 주어졌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 말을 듣고 난 내 침실에서 울었다. 그 때 내게 있어서 그 역은 정말로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지금 와서 보니 왜 그런 작은 일로 그렇게 감정적이 됐어야 하는가 하고 자문을 하게 된다. 그러나 그 당시엔 정말로 큰 충격이었다. 그 후 난 배우란 직업을 포기할 생각마저 했다. 난 이제 끝났어. 너무 힘들어 하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것이 기쁠 뿐이다.

 

김정은을 연기 했을 때 패트 수트(뚱뚱한 모습을 위해 입는 옷)를 입었는가.

그렇다. 처음에 분장사들이 내 얼굴도 보다 크게 만들려고 했다가 중단했는데 좌우간 나는 뚱보가 되기 위해 촬영 전에 엄청나게 많은 분량의 음식을 먹었다.

 

그 역을 맡은데 대해 한국계 미국인 시회로부터 어떤 반응을 받았는가. 

처음에 많은 반발을 받으리라 생각했는데 직접적으로 강력한 반발을 받진 않았다. 오히려 응원을 받았다. 한국계 미국인 사회의 여러 지도자들과 만나 그에 관해 논의했다. 그리고 그들의 지지를 받으면서 역을 맡아도 되리라고 확신했다.

 

혹시 북한 측의 보복이라도 있을지 걱정했는가.

북한 측이 소니사에 대해 공갈을 치긴 했지만 난 내 생명에 대해 위협을 느끼진 않았다.

 

앨리가 특급 요리사로 나와 칼질을 하면서 음식을 마련하는데 보기에 진짜 같았는지.

닭을 칼로 자르는 장면에서 어떻게나 긴장을 하던지 오전 내내 ‘아이고 이걸 어쩌나. 보기에 진짜 같아야 하는데’ 하면서 쩔쩔 매더라. 그러나 결과는 좋았고 그 닭은 진짜 생닭이었다. 그러나 우린 그 닭요리를 먹진 않았다. 다른 요리사가 만들어준 것을 먹었다.


출처: http://www.weeklyh.com/detail/986 

공감 3
×
공감 되었습니다.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개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프로필사진
로그인하시고
즐거운 소식을 나누세요!
×
공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프리미엄 광고 안내

  BENCHMARKS  
Loading Time: Base Classes  0.0144
Controller Execution Time ( Story / Detail )  0.5635
Total Execution Time  0.5793
  GET DATA  
No GET data exists
  MEMORY USAGE  
4,001,792 bytes
  POST DATA  
No POST data exists
  URI STRING  
story/detail/12846
  CLASS/METHOD  
story/detail
  QUERIES  
Database driver is not currently loaded
  HTTP HEADERS  (Show)
  SESSION DATA  (Show)
  CONFIG VARIABLES  (Show)
  Custom Datas  \n
$_DATAS['news_category_seq']   3
$_DATAS['datas_cate']   스마터리빙
$_DATAS['datas_news']  
stdClass Object
(
    [SEQ] => 12846
    [IS_USED] => 1
    [IS_BLOCK] => 0
    [articleId] => 1268064
    [branch] => 
    [writer] => 미주한국일보 박흥진 편집위원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4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Always Be My Maybe’에서  마커스 역으로 나오는 한국계 코미디언 랜들 박
    [CONTENT] => <p>한국계 코미디언 랜들 박(45)은 점잔하고 겸손했다. 엷은 미소를 짓는 모습이 착한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었다. 자리에 얌전히 앉아 수줍어하면서 차분하고 신중하게 질문에 대답했는데 배우라기보다 잘 아는 친한 이웃사람 같았다.&nbsp;</p><p>&nbsp;</p><p>사샤(앨리 웡)와 마커스(랜들 박)는 어릴 적부터 천상배필처럼 여겨졌던 한 쌍. 이들이 헤어진 후 15년 만에 재회하면서 다시 사랑의 불꽃이 점화하는 로맨틱 코미디 &lsquo;우리 사이 어쩌면&rsquo;(Always Be My Maybe)에 나온 랜들과의 인터뷰가 최근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호텔에서 있었다.&nbsp;</p><p>&nbsp;</p><p>랜들은 2014년 영화 &lsquo;인터뷰&rsquo;에서 김정은으로 나왔으나 영화를 개봉하면 테러를 자행하겠다는 북한의 위협 때문에 배급사인 소니가 극장 개봉을 취소했었다. 그는 현재 ABC-TV의 인기 시트콤 &lsquo;프레시 오프 더 보트&rsquo;에서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 중국음식점을 차린 대만계 이민가정의 가장으로 출연중이다.</p><p><span class="fr-img-caption fr-fic fr-dib" style="width: 700px;"><span class="fr-img-wrap"><img src="https://www.ktown1st.com/uploads/images/froalaeditor/2019/09/10/f612aa91f9b5fec4fa19e117adda48c5.JPG"><span class="fr-inner">미주한국일보 박흥진 편집위원과 랜들 박</span></span></span></p><p><strong>요즘 들어 이런 로맨틱 코미디를 만나기가 점점 힘들어지는 경향이 있는데.</strong></p><p>그렇다. 앨리와 나도 이 영화가 로맨틱 코미디라는 점으로 인해 영감을 받아 선뜻 응했다. 로맨틱 코미디의 꽃과도 같은 &lsquo;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rsquo;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앨리와 나는 오래 전부터 함께 우리의 &lsquo;해리와 샐리가 만났을 때&rsquo;를 만들려고 논의해왔었다. 우리 영화가 로맨틱 코미디의 전통을 이을 수 있다는 것이 기분 좋다.</p><p>&nbsp;</p><p><strong>영화를 찍으면서 가장 기억되는 장면이 무엇인가.</strong></p><p>앨리와 내가 차 안에서 나눈 첫 섹스장면이다. 각본에는 그 장면이 단 두 줄의 대사로 돼 있었지만 실제로 찍는 데는 여러 시간 걸렸다. 따라서 우린 즉흥적으로 대사를 만들었는데 감독도 가만 내버려두더라. 그 장면을 비롯해 앨리는 영화를 찍으면서 내내 날 웃겨 촬영 중에도 웃지 않을 수가 없었다. 아주 즐겁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만들었다.</p><p>&nbsp;</p><p><strong>김정은을 연기한 사람으로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그에게 어떤 조언을 해주겠는가.</strong></p><p>아이고머니나 내가 그런 조언을 할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질 않는다. 설령 내가 조언을 한다고 해도 김정은은 &lsquo;저 친구 누구야&rsquo;라고 비웃을 것이다. 여하튼 난 그럴만한 자격이 없다.</p><p>&nbsp;</p><p><strong>당신과 앨리가 당신의 고물차 안에서 나눈 키스는 보아하니 두 사람의 첫 프렌치 키스 같은데 당신의 첫 번째 키스를 아직도 기억하는가.</strong></p><p>기억하는데 별로 흥분되는 키스는 아니었다. 고등학교 3학년 때로 내 첫 여자 친구와 우리의 데이트 장소였던 공원의 나무 밑에서 키스했다. 겁나고 온 신경이 곤두섰지만 기분 좋았다.</p><p>&nbsp;</p><p><strong>각본을 앨리와 함께 썼는데 협조가 잘 됐는지.</strong></p><p>우린 16년간의 친구 사이다. 우린 UCLA대 동문이고 난 대학시절 연극반 창설자 중의 하나다. 내가 졸업 후 앨리가 연극반에 합류했다. 그래서 우린 그 연극반에 있는 사람을 통해 서로 알게 됐다. 그 후로 우린 코미디그룹에서 함께 일했고 창작을 하면서도 늘 협조했다. 이 영화의 각본을 쓸 때도 우린 무엇을 쓸 것인가에 대해 생각이 같을 때가 많았다. 같은 배경을 지닌 데다 오랜 지기 사이여서 그런 것 같다. 처음부터 끝까지 아주 즐겁고 쉽게 작업했다.</p><p>&nbsp;</p><p><strong>아시안 아메리칸 영화를 타인종이 보면서 무엇을 배우길 원하는가.</strong></p><p>그들이 우리가 맡은 인물들을 자기들과 같은 인간으로서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그들과 문화가 다른 점이 서로 인간적 수준에서 일체감을 느끼는데 방해가 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난 단지 사람들이 우리의 입장이 되어주었으면 하고 바랄 뿐이다.</p><p>&nbsp;</p><p><strong>영화를 보면서 아시안 영화라고 즉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strong></p><p>요리사로 나오는 앨리가 만드는 음식이다. 음식이 굉장히 많이 나오면서 식욕을 자극하지 않는가.&nbsp;</p><p>&nbsp;</p><p><strong>아시안이 아닌 역이 주어지기도 하는가.</strong></p><p>내 생애 그런 경우가 여러 번 있었다. 그러나 난 일이 하고 싶어 그 역이 지나치게 모욕적이거나 상투적인 것만 아니라면 언제든지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 때론 아시안이나 아시안-아메리칸이 아닌 역을 위해 썼다가 내게 주어지는 것도 있는데 난 그런 것에 상관 않고 역만 좋다면 수락한다.</p><p>&nbsp;</p><p><strong>대부분의 로맨틱 코미디는 두 연인이 결혼해 그 뒤로 내내 행복하게 살았노라하고 끝나는데 꼭 그래야 한다고 생각하는가.</strong></p><p>내가 이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여느 로맨틱 코미디들과는 달리 앨리와 내가 결혼하는 것이 아니라 새 삶의 시작에 서면서 끝나기 때문이다. 둘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일이다. 둘은 아직도 다뤄야할 일이 많기 때문이다. 둘은 서로 매우 다른 사람으로 서로 각기 인생의 다른 지점에 이르면서 영화가 끝이 나지만 흔쾌히 함께 나아갈 용의가 있다는 것이다. 그 점이 나는 마음에 든다.</p><p>&nbsp;</p><p><strong>실제 사랑이란 로맨틱 코미디와는 달리 분홍빛 일색이 아닌데 당신도 삶에서 그런 것을 느끼는지.</strong></p><p>물론이다. 모든 관계는 잘 지켜나가려고 노력할 때만 지속될 수가 있다. 나도 내 아내와의 관계에서 우여곡절을 여러 차례 겪었다. 우린 결혼 생활을 잘 지켜나가려고 부단히 노력한다. 부부관계란 무언가 작은 것으로도 서로가 맞는 짝이라고 느끼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때론 자라온 배경으로 인해 서로가 충돌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비단 부부 사이뿐 아니라 모든 관계에 적용된다고 본다. 따라서 좋은 관계란 이 영화에서와 같이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유지된다고 본다.</p><p>&nbsp;</p><p><strong>영화에서 사샤는 성공한 부자가 되고 마커스는 간신히 생계를 유지하는데 당신의 실제 삶은 어땠는가.</strong></p><p>난 그런 마커스와 여러 면에서 진짜로 일체감을 느낀다. 30대가 되어서도 부모 집에서 살았다. 따로 살다가 일이 제대로 안 풀려 부모에게 돌아간 것이다. 배우가 되려고 무척 애를 썼지만 처음에 실로 많은 고생을 했다. 내 또래 친구들은 다 결혼하고 직장에서도 승진을 하는데도 난 한동안 백수로 지냈다. 그 때 난 자기 회의에 시달리면서 피나는 노력을 해야 했다. 그러나 난 내가 사랑하는 이 직업을 선택한 것에 대해 만족한다. 그런데 난 이 일이 잘 안 돼도 그에 대비할 준비가 돼 있다. 왜냐 하면 배우란 직업은 실패할 경우가 많은 직업이기 때문이다.</p><p>&nbsp;</p><p><strong>아시안 배우로서 겪은 고통스런 경험은 무엇인지.</strong></p><p>언젠가 TV쇼에 단 하루만 나오는 역에 오디션을 했을 때였다. 돌이켜 보면 별 것 아니나 그때 내게 있어 그 역에 뽑힌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었다. 그래서 열심히 준비해 오디션에 나가 잘 했는데 알고 보니 역을 놓고 나와 내 친구인 에디 신이 겨루게 된 것이다. 에디와 나는 지금도 친구 사이로 그는 나보다 훨씬 훌륭한 배우다. 집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전화가 오더니 에디에게 역이 주어졌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 말을 듣고 난 내 침실에서 울었다. 그 때 내게 있어서 그 역은 정말로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지금 와서 보니 왜 그런 작은 일로 그렇게 감정적이 됐어야 하는가 하고 자문을 하게 된다. 그러나 그 당시엔 정말로 큰 충격이었다. 그 후 난 배우란 직업을 포기할 생각마저 했다. 난 이제 끝났어. 너무 힘들어 하고 &nbsp;생각했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것이 기쁠 뿐이다.</p><p>&nbsp;</p><p><strong>김정은을 연기 했을 때 패트 수트(뚱뚱한 모습을 위해 입는 옷)를 입었는가.</strong></p><p>그렇다. 처음에 분장사들이 내 얼굴도 보다 크게 만들려고 했다가 중단했는데 좌우간 나는 뚱보가 되기 위해 촬영 전에 엄청나게 많은 분량의 음식을 먹었다.</p><p>&nbsp;</p><p><strong>그 역을 맡은데 대해 한국계 미국인 시회로부터 어떤 반응을 받았는가.&nbsp;</strong></p><p>처음에 많은 반발을 받으리라 생각했는데 직접적으로 강력한 반발을 받진 않았다. 오히려 응원을 받았다. 한국계 미국인 사회의 여러 지도자들과 만나 그에 관해 논의했다. 그리고 그들의 지지를 받으면서 역을 맡아도 되리라고 확신했다.</p><p>&nbsp;</p><p><strong>혹시 북한 측의 보복이라도 있을지 걱정했는가.</strong></p><p>북한 측이 소니사에 대해 공갈을 치긴 했지만 난 내 생명에 대해 위협을 느끼진 않았다.</p><p>&nbsp;</p><p><strong>앨리가 특급 요리사로 나와 칼질을 하면서 음식을 마련하는데 보기에 진짜 같았는지.</strong></p><p>닭을 칼로 자르는 장면에서 어떻게나 긴장을 하던지 오전 내내 &lsquo;아이고 이걸 어쩌나. 보기에 진짜 같아야 하는데&rsquo; 하면서 쩔쩔 매더라. 그러나 결과는 좋았고 그 닭은 진짜 생닭이었다. 그러나 우린 그 닭요리를 먹진 않았다. 다른 요리사가 만들어준 것을 먹었다.</p><p><br></p><p>출처:&nbsp;<a href="http://www.weeklyh.com/detail/986">http://www.weeklyh.com/detail/986</a>&nbsp;</p>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a37dd3e10d776c8e56508c85fb77226e.jpg
    [TAG] => 랜들박,넷플릭스,Always Be My Maybe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468
    [INPUT_TIME] => 2019-09-10 15:24:04
    [FORMAT_INPUT_TIME] => 09.10.2019
    [INSERT_TIME] => 2019-09-10 15:24:04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문화
    [NEWS_PICK_CATEGORY_NAME] => 
    [REVIEW_COUNT] => 2
)
$_DATAS['datas_smarter_living_list']  
Array
(
    [total_cnt] => 469
    [paginations] => Array
        (
            [total_page] => 118
            [current_page] => 1
            [per_page] => 4
        )

    [items] => Array
        (
            [0] => Array
                (
                    [SEQ] => 8510
                    [IS_USED] => 1
                    [articleId] => 1222221
                    [branch] => 
                    [writer] => Ktown1st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2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어전트 케어"가 뭐죠?
                    [CONTENT] => 지난 10월 발행된 미국 의사협회 내과 학술지에 따르면최근 수년동안 어전트 케어 클리닉을 찾는 환자수가 천문학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8년 동안 심하지 않은 증상으로 비응급 케어센터를찾는 환자 수가 140%나 늘었고, 응급실을 찾는 환자는 36% 감소했습니다.전국 어전트케어 협회의 가장 최근 자료에 따르면미전국에 약 8,250개소의 어전트 케어 클리닉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어전트 케어 클리닉의 수요가 급증하는 이유는 밀러니얼 세대(18~34세 )나 X세대(35~44세)들은나이든 세대들보다 어전케어 센터를 더 선호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젊은 세대들이 어전트 케어를 더욱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어전트 케어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봅시다!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3f8300e1b80b1b682bd69302d3302e2c.jpg
                    [TAG] => 어전트케어, urgent care, 병원, 응급실, 미국 응급실, 미국 병원, 미국에서 아플때, 미국생활, 병원비용, 어전트케어 비용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142
                    [INPUT_TIME] => 2018-12-26 10:08:44
                    [INSERT_TIME] => 2018-12-26 10:08:44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건강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0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

            [1] => Array
                (
                    [SEQ] => 9221
                    [IS_USED] => 1
                    [articleId] => 1232720
                    [branch] => 
                    [writer] => 류민지 크리에이터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7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콜로라도 덴버(Denver) 추천 여행지!
                    [CONTENT] => 안녕하세요 여러분!오늘 제가 소개 해 드리고자 하는 여행지는 바로 콜로라도 주, 그리고 덴버라는 도시입니다.콜로라도와 콜로라도 주 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주도인 덴버는, 경치 혹은 투어로 유명한 다양한 명소들이 자리 해 있어매 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곳 이기도 합니다. 맛있는 맥주, 스릴있는 액티비티, 예술관람, 그리고 자연 경관을 한번에 즐길 수 있는 곳 이기도 한 이 여행지에서여러분들이 꼭 한번 가보셨으면 하는 곳 5 곳을 소개 해 드리려고 합니다.1.    Royal George Colorado덴버에서 2 시간,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1시간 걸리는 이 명소는 미국에서 가장 높은 현수교 뿐만 아니라, 공원과  재밌고 스릴있는 어트랙션 등 다양한 활동들을 체험 할 수있는 곳으로,가족 혹은 친구들과 함께 한번쯤 방문하시기 좋은 곳으로 추천!주소 4218 Co Rd 3A, Canon City, CO 81212입장료Adult (Ages 13+)    $24Child (Ages 6-12)    $19*Rides costs extra2.    Coors Brewery맥주를 좋아 하는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인 곳!  투어를 통해 Coors 맥주 공정 과정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만 21세 이상에 한에 투어 중 샘플로도 맛 볼 수 있고, 투어가 끝난 후 3잔의 무료 시음도 가능하다.  (아이들에겐 무료 음료 제공) 기념품 파는 곳도 있으니 한번 둘러보는 것도 추천!주소 13th St & Ford Street, Golden, CO 80401입장료-무료 -신분증 지참 필수 (21+) -폰(카메라), 지갑, 물 만 반입가능3.    Denver Art MuseumLA 미술관들과는 색다른 느낌의 매력적인 미술관덴버에 위치한 미술관으로써 미국내에서 인디언 원주민 예술 작품을 가장 많이 보유 하고 있고,  그와 비롯한 6만개 이상의 세계 각국 예술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다른 느낌의 예술 작품들을 보고 싶은 분들께 추천!주소100 W 14th Ave Pkwy, Denver, CO 80204입장료 (Out-of-State Visitor 기준)Adult    $13Senior    $10College Student(w ID)    $10Kids(Under 18yrs Old)    FREE4.    Civic Center평화로운 분위기에 구경 하기 좋은 곳덴버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이 곳은 Civic 공원을 중심으로 주변에 주요 관공서 건물들과  도서관, 컨벤션 센터,그리고 미술관 등이 위치 해 있어 구경 다니기 편한 곳 중 한 곳이다.그 중 미합중국 조폐국, 콜로라도 주 의회 의사당 건물은 예약 혹은 방문을 통에 투어가 가능하다. *조폐국은 투어가 워낙 인기가 많아 미리 예약 하는 것을 추천!주소 101 14th Avenue, Denver, CO 80204  5.    Rocky Mountain National Park미국의 로키 산맥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하루 만에 다 볼 수 없을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로키 산맥 국립 공원은콜로라도를 대표하는 명소 중 한 곳이다.  공원을 구성하고 있는 다양한 호수들과, 등산 코스, 작은 공원들은 물론이고, 곳곳에 살고 있는 다양한 동물들도 볼 수 있다.특히 여름 기간 (6월 부터 9월)에 만 갈 수 있는 Trail Ridge Road는,  다양한 자연 경관들과 높은 고도로 인해 생성된 툰드라 지형들을 볼 수있고,해발 11,796 ft. 에 위치한 Alpine Visitor Center & Trail도 가볼 수 있어 추천!    주소Rocky Mountain National Park, CO, USA입장료 (차량 1대 기준)1-day Pass    $25    7-day Pass    $35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6cd353dc5bddbd42d2b199538572e35a.jpg
                    [TAG] => 콜로라도,덴버,여행,미국여행,콜로라도여행,덴버여행,여행지추천,추천여행지,입장료,안내,여행기록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856
                    [INPUT_TIME] => 2019-02-22 09:30:33
                    [INSERT_TIME] => 2019-02-22 09:30:33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여행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4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Array
                        (
                            [0] => Array
                                (
                                    [sreviewid] => 88692
                                    [articleId] => 1232720
                                    [comment] => 물가가 싸다니.. 가보고 싶네요!
                                    [user_id] => mso2736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2-27 13:45:08
                                )

                            [1] => Array
                                (
                                    [sreviewid] => 88182
                                    [articleId] => 1232720
                                    [comment] => 보기만해도 좋네요ㅎㅎ
                                    [user_id] => dndus322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2-22 17:21:46
                                )

                            [2] => Array
                                (
                                    [sreviewid] => 88126
                                    [articleId] => 1232720
                                    [comment] => 덴버 살기 좋다는 이야기 많이 들었어요. 물가도 대도시 보다 싸고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user_id] => chu_chu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2-22 11:50:22
                                )

                        )

                )

            [2] => Array
                (
                    [SEQ] => 11939
                    [IS_USED] => 1
                    [articleId] => 1242779
                    [branch] => 
                    [writer] => 라스베가스 매니아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7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신발 의류 리셀 스토어, Urban Necessities
                    [CONTENT] => [라스베가스 쇼핑 정보] 신발 의류 리셀 스토어, Urban Necessities라스베가스 / 미국 여행 / 미국 서부 여행리셀 스토어 / 슈프림 / 이지 부스트 안녕하세요라스베가스 매니아입니다여러분들 혹시 Supreme,Yeezy, Bape, 등 이런하입비스트 HypeBeast브랜드를 혹시알고 계신가요??라스베가스에서는 이런제품들을 리셀을 하는매장이 있답니다!오늘은 제가 그정보를 공유해드릴게요!  얼반 네세시티Urban Necessities는구하기 정말 어려운 레어템신발, 의류, 가방 등을사고 팔 수 있는 그런매점이랍니다출처: Google얼반 네세시티에서 파는대표적인 브랜드는슈프림 Supreme이지 부스트 Yeezy Boost엔타이 쇼셜 클럽Anti Social Club베이프 Bape입니다.한국에서는 정말 구하기힘들고 가격이 정말말도 안되게 비싼 경우가정말 많은데요, 미국은확실히 한국에 비해서이런 아이템들을 구하기쉬운 것 같아용  출처: Google들어가자 마자 이렇게정말 신발이 벽에 굉장히많이 진열되어 있답니다!!재고나 가격은, 택을배치되어 있는아이패드에 찍거나입력하면 나오니참고해주세요!!신어보고 싶으시다면사람을 불러서 사이즈를알려주시면 된답니다!! 출처: Google신발 진열장 반대편에는이렇게 많은 의류들이걸려있답니다 +_+의류도 신발과 마찬가지로배치된 아이패드에스캔하시면 가격과재고량이 나온답니다 출처: Google이 매장은 자신이 가지고있는 제품을 수탁 판매하는것도 가능하답니다이렇게 자신의 물건을판매하는 것을Consignment 라고하는데요, 자세한판매 방법은 링크걸어 놓을게용https://urbannecessities.com/pages/consignment  출처: Yelp이렇게 인형 뽑기가 아닌신발 뽑기도 있답니다 ㅋㅋ대략 5달러를 내면한 판 할 수 있는데요,정말 이 곳에 방문하면한 번 쯤은 시도해봐도재밌을 것 같아요!! 슈프림 핀볼 (출처: Yelp)이런 핀볼도 있는데요,그냥 핀볼이 아닌 무려슈프림 핀볼SUPREME 핀볼이랍니다정말 너무 멋있지 않나용 위치3200 S Las Vegas Blvd #2126, Las Vegas, NV 89109 미국영업 시간월화수목금토: 오전 10시 ~ 오후 9시일요일: 오전 11시 ~ 오후 7시전화번호702-826-2286여행문의 카카오톡 아이디 : lasvegasmania출처 라스베가스 매니아https://blog.naver.com/welasvegas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e030352f54262bea1c8c474db6a74d67.jpg
                    [TAG] =>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76
                    [INPUT_TIME] => 2019-04-17 13:21:17
                    [INSERT_TIME] => 2019-04-17 13:21:17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여행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2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

            [3] => Array
                (
                    [SEQ] => 11994
                    [IS_USED] => 1
                    [articleId] => 1244019
                    [branch] => 
                    [writer] => 서재윤 크리에이터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3
                    [NEWS_SUB_CATEGORY_SEQ] => 908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LA한인타운 한국식 중화요릿집 Top5 
                    [CONTENT] => 오늘의 QUIZ 나갑니다.졸업식 날 끝나고 먹는 음식은?이사 후 안 먹으면 섭섭한 음식은?음주한 다음 날 찾게 되는 음식은?얼큰한 게 당길 때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음식은?예 맞습니다.바로 대한민국 국민 음식 짜장면과 짬뽕입니다.졸업식 날 사람들과 잘 어울리라고 먹던 짜장면이사 후 간단하게 먹고 치울 수 있는 간편한 짜장면과음을 한 다음 날 해장을 위해 찾는 시원한 짬뽕진하고 얼큰한 짬뽕은 진짜<<. 사랑입니다.그래서 준비했습니다.LA K-TOWN 한국식 중화요릿집 TOP 5빨리빨리 알아보시죠!*노래 들으면서 보세요!https://www.youtube.com/watch?v=uHj51x8ksjo1) 짜몽(Zzamong)- 한국중국집보다 더 맛있다고 소문난 짜몽에서 살아 숨 쉬는 불짬뽕&불짜장 한번 도전해보자!https://www.yelp.com/biz/zzamong-los-angeles2) 교동 (Kyodong Noodles)- 한인들이 제일 즐겨 찾는 이만구 교동짬뽕에서 오늘 저녁 깔끔하게 맛있는 짜장면과 짬뽕을 강력히 추천한다!https://www.yelp.com/biz/kyodong-noodles-los-angeles-33) 흥래각 (Heung Rae Gak)- 신선한 해산물과 채소 등을 듬뿍 넣은 중화요리들로 유명한 흥래각은 LA에서 인기 만점이다!https://www.yelp.com/biz/heung-rae-gak-los-angeles4) 홍콩반점 0410 (Hong Kong Ban Jum 0410)- 위대한 백종원 Chef 님의 숯불구이향 나는 쟁반 짜장면은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이 먹어치우게 된다!https://www.yelp.com/biz/hong-kong-ban-jum-0410-paiks-noodle-los-angeles5) 연경 (Young King)- 짜장면 1등 업소로 손꼽히는 연경에서 윤기 좌르르 흐르는 짜장면을 먹으며 중화요리 매력에 푹 빠져보자!https://www.yelp.com/biz/young-king-los-angeles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138c2e3dc3774f755e34aa10c282454c.jpg
                    [TAG] => 중국집, 한국식 중국집, 짜몽, 교동, 홍래각, 홍콩반점, 연경, LA한인타운 중국집 
                    [VIDEO_URL] => 
                    [ORDER_NUM] => 0
                    [VIEW_COUNT] => 766
                    [INPUT_TIME] => 2019-04-24 09:46:17
                    [INSERT_TIME] => 2019-04-24 09:43:45
                    [NEWS_CATEGORY_NAME] => 스마터리빙
                    [NEWS_SUB_CATEGORY_NAME] => 맛집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gourmet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6
                    [REVIEW_COUNT] => 0
                    [REVIEW_LIST] => Array
                        (
                            [0] => Array
                                (
                                    [sreviewid] => 93257
                                    [articleId] => 1244019
                                    [comment] => chu_chu님 연경이랑 진흥각이 갑이죠 ㅎㅎ 그냥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 교동을 더 선호해서.....영화보기전에 간편하게 빨리 먹을수 있어서요 ㅎㅎ
                                    [user_id] => sej4974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4-25 22:11:32
                                )

                            [1] => Array
                                (
                                    [sreviewid] => 93242
                                    [articleId] => 1244019
                                    [comment] => 교동이 짱이라니요? 이집은 분식점 수준이어서 다른 정통 중국집과는 질이 떨어지지요. 푸드코트수준의 맛과 분위기네요. 연경, 진흥각이 갑이지요
                                    [user_id] => chu_chu
                                    [review_type] => rabbit_web
                                    [inputtime] => 2019-04-25 16:39:22
                                )

                            [2] => Array
                                (
                                    [sreviewid] => 93169
                                    [articleId] => 1244019
                                    [comment] => 교동이 짱이죠 ㅎ
                                    [user_id] => sej4974
                                    [review_type] => rabbit_mobile
                                    [inputtime] => 2019-04-24 21:44:33
                                )

                        )

                )

        )

)
$_DATAS['datas_video_news_list']  
Array
(
    [total_cnt] => 586
    [paginations] => Array
        (
            [total_page] => 147
            [current_page] => 1
            [per_page] => 4
        )

    [items] => Array
        (
            [0] => Array
                (
                    [SEQ] => 12374
                    [IS_USED] => 1
                    [articleId] => 1255028
                    [branch] => 
                    [writer] => 유튜버 뉴욕 키다리 샘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10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미국에서 흔희 볼수 있는 'Street Fair'-동네모습
                    [CONTENT] => 미국에서는 추운 겨울만 빼고는 동네에서마다 주말이면, Street Fair 을 개최합니다. 타운의 세금확보와 지역 주민들과의 유대관계, 사업체 홍보를 위해서 행사기간 동안은 모든 길을 통행제한 하고서 개최를 하지요. 오래된 문화이기도 한 이 Street Fair은 지역마다의 특색을 지니고서 여러형태의 분위기를 엿볼수 있습니다. 오늘 영상에 담은 지역은 미국 동부에서도 중하위층 주민들이 거주하시는 지역입니다. 먹거리, 살거리, 홍보, 놀이등 다양하게 참가한 부스를  엿볼수 있으며,  라이브 공연의 음악은 미국의 전형적인 음악품을 선보이기도 합니다. 행사는 대략, 하루 동안 개최되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 정도까지 치루어 집니다. 미국에서 사시는 분들은 자주 보실수 있는 기회이며. 그외 세계각국에서 사시는 분들은 이번 영상과 영상속 설명을 추가로 해드리오니. 가벼운 마음으로 한번 영상 시청을 같이 하시면 어떨까 합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채널 컨텐츠- 삶,정보,교육,노하우, Talk, Business.미국 삶속에 모습 이모저모꼭 알고 살아야 할 정보키다리 쌤과 Talk 키다리 쌤과 Business 엿보기구독자 사연 소개Road Driving유튜버 New York KIDARI SSAM 더 많은 영상 보기https://www.youtube.com/channel/UCWB_k3srF9anvWEpIZyWTTw ※ 미주한국일보는 본 유튜버로부터 직접 영상 공개를 허락받았습니다.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765d1223c52ad86a809751bbbc8c7305.jpg
                    [TAG] => StreeFair, 길거리페어, 뉴욕, 미국동네
                    [VIDEO_URL] => 8LuFX7SnWQ4
                    [ORDER_NUM] => 0
                    [VIEW_COUNT] => 430
                    [INPUT_TIME] => 2019-06-26 09:21:20
                    [INSERT_TIME] => 2019-06-26 09:21:20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여행&맛집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US 어디로 갈까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2
                    [REVIEW_COUNT] => 0
                )

            [1] => Array
                (
                    [SEQ] => 11734
                    [IS_USED] => 1
                    [articleId] => 1237858
                    [branch] => 
                    [writer] => 서울경제썸 Thumb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925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카메라 성능 실화? 몰카 어디까지 알고계신가요 feat.몰카탐지전문가
                    [CONTENT] => 카메라 성능 실화? 몰카 어디까지 알고계신가요 feat.몰카탐지전문가가수 정준영(30)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그는 2015년부터 상대 동의 없이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 등 불법적으로 촬영하고 단톡방에서 지인들과 돌려 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몰카탐지전문가는 이 사건과 관련, 초소형 카메라 등 특수 장비를 이용한 간접 촬영 범죄에 대해서도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39;창과 방패의 싸움&#39;으로 비유하는 찍는 자와 찾는 자의 이야기를 담아왔습니다.*자세한 기사는 https://www.sedaily.com/NewsView/1VGN... *주의 : 본 영상에 소개된 장비를 이용해 ‘몰카’ 범죄에 악용한다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4조 위반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정준영 #철컹철컹 #몰카피해막는방법-제작 /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MAIN_IMAGE] => /uploads/images/story/5dd397ad510130952ede545a141c6a00.jpg
                    [TAG] => 몰카, 몰카탐지기, 동영상, 정준영, 초소형카메라
                    [VIDEO_URL] => 55QJXsmMJuU
                    [ORDER_NUM] => 0
                    [VIEW_COUNT] => 485
                    [INPUT_TIME] => 2019-03-21 13:11:28
                    [INSERT_TIME] => 2019-03-21 13:11:28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Fun한 경제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1
                    [REVIEW_COUNT] => 0
                )

            [2] => Array
                (
                    [SEQ] => 5104
                    [IS_USED] => 1
                    [articleId] => 1210485
                    [branch] => 
                    [writer] => CHEWHEE쥬히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921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간절히 원하던 회사로 이직합니다!!
                    [CONTENT] => .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49358ab5bee0e1f43f948acef253573c.png
                    [TAG] => 
                    [VIDEO_URL] => 9v2Uazl0ieo
                    [ORDER_NUM] => 5
                    [VIEW_COUNT] => 344
                    [INPUT_TIME] => 2018-10-24 11:38:59
                    [INSERT_TIME] => 2018-10-24 11:38:59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직장人生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미국에 사는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1
                    [REVIEW_COUNT] => 0
                )

            [3] => Array
                (
                    [SEQ] => 2025
                    [IS_USED] => 1
                    [articleId] => 1195791
                    [branch] => 
                    [writer] => Aran
                    [USER_ID] => koreatimes
                    [NEWS_CATEGORY_SEQ] => 2
                    [NEWS_SUB_CATEGORY_SEQ] => 916
                    [NEWS_PICK_CATEGORY_SEQ] => 0
                    [TITLE] => [Culture] How Americans Do Their Wedding Invitations + Aris Couple's Invitation Choice
                    [CONTENT] => 
                    [MAIN_IMAGE] => /uploads/images/blog/32329f988527c35a790b7079519b2893.JPG
                    [TAG] => 
                    [VIDEO_URL] => uFOqN-ohAdU
                    [ORDER_NUM] => 2
                    [VIEW_COUNT] => 3
                    [INPUT_TIME] => 2018-08-08 11:27:14
                    [INSERT_TIME] => 2018-08-08 11:27:14
                    [NEWS_CATEGORY_NAME] => 케이타운 비디오
                    [NEWS_SUB_CATEGORY_NAME] => 설렘가득 웨딩
                    [NEWS_SUB_CATEGORY_SECOND_NAME] => 미국에서 하는
                    [NEWS_PICK_CATEGORY_NAME] => 
                    [FAVORITE_COUNT] => 7
                    [REVIEW_COUNT] => 0
                )

        )

)
$_DATAS['widget_option']  
Array
(
    [source_type] => story
    [source_seq] => 12846
    [source_owner_id] => koreatimes
    [review_type] => 
    [review_seq] => 
)
$_DATAS['userdata']  
Array
(
    [__ci_last_regenerate] => 1568535871
    [language] => korean
    [refer] => /
    [current_url] => /story/detail/12846
)